초실절, 신약의 부활절에 대한 모형적 예식

초실절. 한자로는 ‘처음 초(初)’, ‘열매 실(實)’자를 써서 ‘첫 열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구약시대 이스라엘 백성들은 초실절이 되면 처음 익은 열매인 첫 이삭 한 단을 흔들어 하나님께 제사했다. 이러한 초실절의 예언에는 한 가지 비밀이 숨겨져 있다. 과연 구약의 초실절과 신약의 부활절은 어떤 관계에 놓인 것일까?

초실절 절기에 대해

초실절, 신약의 부활절에 대한 모형적 예식
이스라엘 백성들이 매년 지켰던 초실절

지금으로부터 약 3500여 년 전,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에게 십계명과 더불어 매년 지켜야 하는 절기를 공포하셨다. 성력 1월 14일 저녁에 행하는 유월절을 시작으로, 다음날 1월 15일에는 무교절 절기가 이어졌다. 이때 이스라엘 백성들은 누룩 넣지 않은 빵을 7일 동안 먹었다(레위기 23:6~8 참조).

이스라엘 자손에게 고하여 이르라 ∙∙∙ 너희의 곡물의 첫 이삭 한 단을 제사장에게로 가져갈 것이요 제사장은 너희를 위하여 그 단을 여호와 앞에 열납되도록 흔들되 안식일 이튿날에 흔들 것이며 (레위기 23:10~12)

초실절은 곡식의 첫 이삭 한 단을 흔들어 하나님 앞에 특별한 예물로 바치는 절기다. 이날 제사장들은 백성으로부터 받은 곡식과 함께 일 년 되고 흠 없는 어린양을 번제물로 드렸다. 주목할 점은 초실절 예식이 ‘무교절 후 안식일 이튿날’ 즉 일요일에 제사를 드리는 절기라는 것이다.

그 외 초실절로부터 50일째 되는 날에 새 곡식으로 하나님께 제사했던 칠칠절과, 성력 7월 1일에 나팔을 불어 기념했던 나팔절 절기가 있다. 성력 7월 10일에는 죄를 뉘우치는 마음으로 대속죄일 절기가 엄숙하게 지켜졌다. 성력 7월 15일부터 7일 동안은 종려나무 가지와 입이 무성한 나뭇가지, 그리고 수양버들을 꺾어 초막을 짓고 하나님 앞에서 기뻐하는 초막절 절기를 지켰다(레위기 23:15~44 참조).

이처럼 초실절을 비롯한 7개의 모든 절기는 하나님께서 직접 이스라엘 백성에게 공포하신 것이며, 대대로 지켜야 하는 중요한 규례라고 강조하셨다(레위기 23:14 참조).

초실절 절기의 비밀

첫 이삭 한 단을 흔들어 하나님께 바쳤던 초실절
첫 이삭 한 단을 흔들어 하나님께 바쳤던 초실절

구약시대, 처음 익은 열매를 흔들어 하나님께 바쳤던 초실절 절기의 비밀은 무엇일까?

성력 1월 15일, 이천 년 전 예수님께서 인류의 죄값을 대신해 끔찍한 고난을 당하신 후 십자가에서 죽으셨다. 이날은 무교절이었다. 그로부터 삼 일 후 기적과 같은 사건이 일어난다. 무덤에 안치되셨던 예수님께서 ‘무교절 후 안식일 이튿날’인 일요일에 부활하신 것이다. 구약시대 ‘무교절 후 안식일 이튿날’에 제사했던 초실절 절기의 예언을 예수님께서 성취하신 것이다(마가복음 16:9 참조).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도다 (고린도전서 15:20)

신약의 복음기자인 사도 바울은 고린도 지역 사람들에게 “예수님께서 죽은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다”며 예수님의 부활 소식을 전했다. 그가 예수님을 가리켜 ‘첫 열매’라고 증거한 데에는 큰 비밀이 숨겨져 있다. 예수님께서 구약 초실절 제물이 되셨다는 사실을 알린 것이다.

초실절은 그해 결실한 첫 열매를 하나님께 드렸는데, 예수님께서 직접 초실절의 첫 열매가 되셔서 죽은자 가운데서 처음 살아나신 것이다. 예수님의 부활이 무교절 후 안식일 이튿날(일요일)에 이루어진 것도 구약 초실절 날짜대로 예언을 이루시기 위함이다.

이처럼 초실절은 부활절의 모형인바 예수님께서 죽은 자들의 첫 열매로 부활하심으로 예언이 성취되었다. 그 후 무덤이 열리며 죽었던 많은 성도들도 부활하여 거룩한 성에 들어갔다. 이 같은 장면은 당시 백부장과 여러 사람이 보았으며 그들은 “참으로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셨다”고 말하기도 했다(마태복음 27:52~54 참조).

초실절 예언 성취에 대한 예수님의 부활 장면을 보다 심도 있게 살피기를 원한다면 ‘부활절 유래, 죽으셨던 예수님께서 살아나심으로 시작되다’라는 포스트를 참고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