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교회 시절 하나님의 교회의 부활의 소망 – 영혼의 구원을 향하여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고 있다. 그러나 제각각 믿음의 목적이 다르다. 올바른 믿음의 방향이란 무엇일까? 초대교회 시절 하나님의 교회가 가졌던 부활의 소망을 알아보자.

초대교회 성도들의 믿음

초대교회의 시작은 암울하기 그지없었다. 구원자라 믿었던 예수님은 사형 판결을 받아 십자가형을 당하셨고, 제자들은 유대인들이 두려워 숨기 바빴다(누가복음 24:19~21, 요한복음 20:19).

그러나 얼마 뒤 그들은 180도 바뀌었다. 거침없이 예수님을 구원자로 증거하고, 살기등등하던 종교 지도자들을 오히려 질책했다. 담대한 그들의 행보는 하루에도 3천 명씩 입교하는 부흥의 역사로 이어졌다. 무엇이 그들을 바꿔 놓았을까?

바로 부활의 소망이다. 예수님의 부활은 초대교회 사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와 자랑거리였다. 그래서 복음이 전파되는 곳마다 예수님의 부활을 전했다. 예수님의 살아나심을 통해 하나님을 믿는 모든 이들도 부활의 소망을 갖기를 바라며 담대하게 복음을 전한 것이다.

우리가 흙에 속한 자의 형상을 입은 것 같이 또한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을 입으리라 … 보라 내가 너희에게 비밀을 말하노니 우리가 다 잠잘 것이 아니요 마지막 나팔에 순식간에 홀연히 다 변화하리니 나팔 소리가 나매 죽은 자들이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고 우리도 변화하리라 (고린도전서 15:49~52)

형제들아 자는 자들에 관하여는 …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로 친히 하늘로 좇아 강림하시리니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 … (데살로니가전서 4:13~17)

조롱과 핍박 등 온갖 고난 속에서도 부활을 향한 믿음은 꺾이지 않았다. 결국 그들은 천국의 소망을 순교로 증명했다. 죽음의 공포 앞에서도 오히려 기쁨으로 부활을 사모했던 순교자들의 머리에는 생명의 면류관이 빛나고 있다(요한계시록 2:10).

하나님의교회 초대교회 부활의 소망
부활의 소망은 초대교회 성도들이 죽음 앞에서도 신앙을 지킬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다 . (순교자들의 마지막 기도 – 장 레온 제롬 作)

부활의 소망이 없는 사람들

그로부터 2천 년이 흘렀다. 이제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는다. 그러나 초대교회처럼 뜨겁게 부활을 열망하지는 않는다.

어떤 사람들은 돈을 많기 벌기 위해 하나님을 믿고 교회를 찾는다. 어떤 이들은 병을 치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때로는 학업이나 진로를 위해서 신앙을 갖는다. 하지만 성경은 우리의 믿음이 어떤 것을 지향해야 하는지를 분명히 가리키고 있다.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 (베드로전서 1:9)

신앙을 가진 이들조차 ‘죽으면 끝’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사도 바울은 만약 부활이 없다면 우리의 믿음도 헛것이며, 우리는 세상에서 가장 불쌍한 자들로 전락하게 된다고 역설했다(고린도전서 15:14~20). 하나님께서는 부활의 소망을 통해 우리가 장차 천국에서 신령적인 삶을 누릴 것을 알려주셨다. 부활은 일평생 사망의 종노릇하며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진 기쁜 소식이다.

부활의 소망을 품은 하나님의 교회

초대교회처럼 부활을 고대하는 교회가 있다. 바로 하나님의 교회다. 부활절을 지키는 교회는 많다. 하지만 하나님의 교회는 초대교회의 진리를 그대로 계승하여 부활절을 행하는 유일한 교회이다.

초대교회는 구약성경에 기록된 대로 무교절 후 첫 안식일 다음 날에, 예수님께서 엠마오로 가던 제자들의 눈을 열어주신 역사를 기념하며 부활절에 떡을 뗐다(누가복음 24:13~34, 사도행전 20:7). 하나님의 교회 역시 초대교회의 신앙을 고수하며 성경이 명시한 날짜에, 계란이 아니라 떡으로 부활절을 기념한다. 단순히 예배의 형식만을 따라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교회는 신앙의 지향점이 부활이어야 한다고 가르친다. 성도들도 희망에 가득 차서는 다른 이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며 입을 모은다. 하나님의 교회에서 지킨 부활절은 중앙일보에서도 비중 있게 다뤘다.

오늘날 많은 이들이 하나님을 믿으며 세속적인 번영을 추구한다. 그러나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기복신앙(祈福信仰)으로 변질되어서는 곤란하다. 초대교회가 추구했던 것이 육신의 안락이었다면 순교의 아픔까지 감내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신앙의 목적과 끝은 육신의 안녕이 아니라 영혼의 구원이어야 한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인류에게는 부활의 소망이 필요하다. 온 세상 사람들이 하나님의교회에서 올바른 신앙의 방향을 찾고, 장차 신령한 형상으로 변화될 내일을 꿈꾸며 기쁘게 살아가기를 염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