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부활절 – 개신교는 어떻게 부활절을 지키는가

2017년 부활절 절기는 4월 16일이었다. 이날 전 세계에 있는 가톨릭과 개신교에서 일제히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했다. 가톨릭은 교황이 정한 전례에 따라 성삼일과 함께 부활절을 지켰다. 가톨릭에서 분파되어 나온 개신교는 어떤 방식으로 예수님의 부활을 기념할까?

2017년 부활절 – 개신교에서 지키는 부활절 기념예배

개신교에서 드린 2017년 부활절 예베
개신교에서 드린 2017년 부활절 예베

2017년 부활절 기념예배는 여느때와 다름없이 성대하게 치러졌다. 교회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가 크리스마스와 더불어 부활절 절기다. 개신교에서 지키는 부활절은 가톨릭처럼 정교하고 복잡한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 다만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신 예수님의 부활을 기뻐하며 새벽이나 오후에 예배를 드린다.

부활절 예배는 보통 진보와 보수, 대형 교회와 중소형 교회가 함께 드리는 ‘연합예배’의 형태로 진행된다. 경기일보에 따르면 2017년 부활절을 맞아 경기도 안양시에서는 약 6천여 명의 교인들이 안양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연합예배를 드렸다고 한다. 대구와 경북지역의 교회들도 포항동부교회에서 연합예배를 드렸다. 광주광역시에서도 광주 상무지구에 위치한 문화광장에서 2시간 동안 부활절 연합예배를 진행했다고 한다.

한국기독교장로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해고된 노동자, 비정규직, 노숙자 등 사회에서 고통받는 이웃과 함께 부활절 예배를 드려왔다. 2017년 부활절 예배를 앞두고 NCCK에서는 북한의 조선그리스도교련맹(조그련)과 남북 개신교 공동 기도문을 발표했다.

우리는 70년이 넘는 세월을 남북/북남으로 나누어진 채 민족 분열의 아픔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로 하여금 남과 북이 하나 되어 살아가던 옛적 일을 기억하게 하셔서 더불어 살아가는 평화의 나라를 꿈꾸도록 도와주십시오.

조그련은 북한의 유일한 합법적 개신교 단체다. NCCK와는 1996년부터 해마다 부활절에 공동 기도문을 작성해왔다. 올해 작성한 기도문의 전문은 경향신문 ‘부활절에 남과 북 교회가 함께 기도한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7년 부활절, 개신교 일부 교파에서 드리는 재의 예식
2017년 부활절, 개신교 일부 교파에서 드리는 재의 예식

2017년 부활절 – 일부 개신교 교파에서 드리는 재의 예식

개신교의 일부 교파인 루터교와 감리교, 성공회에서는 부활절 전에 ‘재의 수요일’이라는 특별한 예식을 치른다. 재의 수요일은 사순절의 시작을 알리는 날로 예수님의 수난을 기념하는 절기다. 이날 신자들은 이마에 십자가 모양으로 재를 바르는데 이를 ‘재의 예식’이라 한다. 재의 예식을 통해 하나님께 속죄함을 받았다고 믿는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신 금요일은 교회의 환경에 따라 묵상기도를 드리기도 하고, 예수님의 수난이 기록된 성경구절을 읽기도 한다. 규모가 큰 교회에서는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명작인 ‘마태수난곡’을 연주한다. 이 곡은 마태복음 26장과 27장을 바탕으로 작곡한 것이다. 토요일에는 무덤에 안치되신 예수님을 기억하는 의미로 불을 끈 상태에서 침묵기도를 하는 교회도 있다. 

이처럼 부활절 절기는 가톨릭과 개신교의 가장 큰 행사라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진다. 그러나 부활절을 기념하는 예배의 절차와 방식에는 차이를 보인다. 개신교는 대부분 연합예배의 형태로 드리며, 비교적 간단한 절차를 밟는다. 목사의 환영인사, 기도, 성경봉독, 성가대의 찬양, 설교, 헌금기도 등의 순서대로 진행한다.

반면 가톨릭은 교황이 지정한 법과 의식에 따라 부활절을 지킨다. 촛불을 켜고 성당 안으로 들어가는 예식부터 부활성야제를 성대하게 치르기까지, 그 절차가 복잡하다. 개신교와는 사뭇 다른, 가톨릭의 부활절 예배의 모습을 자세히 알고 싶다면 가톨릭에서 지키는 성삼일 전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2 thoughts on “2017년 부활절 – 개신교는 어떻게 부활절을 지키는가

  1. 행복한나그네 답글

    교황이 지정한 법과 의식에 따라 부활절을 …
    루터교와 감리교, 성공회에서는 부활절 전에 ‘재의 수요일’이라는 특별한 예식을 …

    하나님의 교회 눅24:13~32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부활절 떡을 떼어 부활절 지킴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교회가 어디인지 너무 쉽게 분별됩니다.

  2. Judy Yi 답글

    이 세상에는 부활절에 삶은 계란을 먹는 교회들이 많습니다. 삶은 달걀에서 과연 부활이 될까요? 그리고 계란에서는 부화, 즉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는 것이지 부활하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 말씀에 따라 부활절에 영안을 밝게하는 떡을 먹어야합니다. 하나님의 교회는 그 말씀대로 행하고 있는 교회입니다!

  3. Luther 답글

    가톨릭에서도 부활절 전 즉, 사순절을 ‘재의 수요일’로 시작합니다.

  4. 막내아들 답글

    천주교와 개신교의 부활절 지키는 방법이 아무리 사림들의 눈에 좋게 보일지라도 그것은 하나님의 계명과는 동떨어진 행위, 곧 사람이 만든 계명일 뿐이다. 성경의 가르침대로 부활절을 지키는 하나님의 교회에 참된 부활절의 축복이 있지 않을까…

  5. Grace lee 답글

    천주교나 개신교도 분명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을 보고 듣고 읽을텐데도,
    어쩌면 그렇게도 기록된 성경의 방식이 아닌 각 교파들의 생각대로 지키는 것인지 이해할 수 가 없습니다.
    성경을 주신 이유는 그 안에 하나님을 섬기는 법도,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예배에 대해 기록이 되어있기 때문에
    그대로 행했을때 하나님께 칭찬받고 허락하시는 구원의 축복을 받는게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올바른 부활절은 떡을 떼면서 지키는 성경 방식이 맞습니다. 예수님께서 본보이신 것이니 말입니다.

  6. Bongokim 답글

    Easter는 예수님의 부활을 의미하는것이 아니라 이방교회 즉 다산을의미하는 것으로 삶은 달걀을. 먹고 부활이라 행하는 이 모든 부분들은 성경에 어디에도 없고, 거룩한 예수님과는 전혀 상관없다는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영생의 말씀이 들어간 떡을 떼어다가 먹으라 하셨고, 영혼의눈이 뜨여 우리에게도 부활의 소망을 주시려 본보이신것이다.
    마태복음 7장21-23 하나님 말씀에 불법을 따르는자가되어서는 안된다.

  7. Judy Yi 답글

    성경의 말씀대로 행하는 것, 바로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세상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을 믿고 교회를 다닌다고 하나 그 행실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할 수 없습니다. 부활절에는 계란이 아닌 떡을 먹을 먹어야 함을 성경 말씀을 통해 우리는 너무나도 명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후 엠마오로 가는 길에 두 제자를 만났는데 그 두 제자가 예수님을 알아보지 못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떡을 그들에게 주셨고 떡을 먹은 후 눈이 밝아져 바로 예수님을 알아보았습니다. 부활절 떡을 통해 영안을 열어주셨고 그로 인해 참 하나님을 알아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 또한 부활절을 지키면서 지금 이 마지막 시대에 영생의 축복을 주시는 참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알아볼 수 있도록 영안을 밝혀주신 엘로힘 하나님께 감사기도드립니다.

  8. 추희숙 답글

    이름만 가져다가 지킨다고 하나님께 축복을 받는 부활절이 되겠습니까? 나름대로는 격식을 갖춰 행한다고 하지만 성경대로 하지 않는다면 무슨 의미가 있고, 어떤 결과를 얻겠습니까?

  9. 주디 이 답글

    성경에 보면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부활절에 떡을 가지고 엠마오로 가는 두 제자의 눈을 밝게 하셨습니다. 계란을 먹는 이 풍습은 부활의 신 이스터 등 사람들의 교리로 만든 것에 불과합니다. 결국 하나님을 목놓아 외치지만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이들에게 천국이 허락됨을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이 무엇일까요? 성경을 믿는다는 것은 성경대로 행해야 하는 것이고 이는 참 하나님의 뜻 아니겠습니까?

  10. 막내아들 답글

    구교와 신교에서 가장 중요시하는 연간 종교행사가 크리스마스와 부활절이고 두 교파는 소속된 모든 교인들에게 이 두 행사를 하나님의 이름으로 지키라고 한다. 그런데 아러니하게도 하나님께서는 부활절을 지금과 같은 행태로 지키라고 명하신바가 없다는 것이 성경과 역사의 증거라니, 도대체 구교와 신교는 얼마나 거짓된 교리로 세상을 혼란케 하고 있는 것인가.

  11. 호랑이 답글

    부활절에는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떡을 떼고 사망의 권세를 이기신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살아야합니다
    천국 소망을 가지고….

  12. 호랑이 답글

    부활의 산소망은 정말 소중한 것입니다
    그렇지만 부활절은 개신교는 그 날짜가 춘분후 만월 다음에 오는 첫 일요일을 삼아 지키고 있으니 참으로 난처한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날짜는 알고 부활절을 지켜야하는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